KDLP

PHILOSOPHY
  • >KDLP
  • >PHILOSOPHY

Principal's Welcome

분당 KDLP창의샘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분당 KDLP는 2006년 정자동을 시작으로 2008년 유아이중언어학회 본부로서 KDLP분원들의 role model이 되고 있습니다.

저희 KDLP가 추구하는 학습은 ‘영어는 배우는 것이 아니라 뭔가를 배우기 위하여 도구로서 사용하는 영어’입니다. 그저 영어만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영어를 통하여 논리와 문학, 아카데믹한 성과를 가져오는 Literacy를 위한 교육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를 위하여 이화여자대학교 유아교육과 이경우교수와 서울대학교 언어학과Dr. Greg교수는 California공립학교 프로그램인 KDLP를 한국언어의 체계에 맞게 견고하게 적용시켰습니다. 이중언어교육(Dual language)프로그램은 영어만을 강조하여 성급하게 단기적 가시적 효과를 내기 보다는 모국어를 존중하는 사고아래 long-term 계획을 가지고 아이가 성장하는 길을 따라가면서 지속적인 언어적 자극을 줄 수 있어야 한다고 믿습니다. 어린이의 두뇌 속에 두 가지의 언어시스템이 서로 가지를 치고 통합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저희 창의샘에서는 이러한 목표를 이루기 위하여 유아기에서부터의 연령별 발달과정에 가장 적합한 교육과정, 교수방법, 쫀쫀하게 짜여진 커리큘럼, 그리고 가장 주의깊게 여겨야 하는 정서지능의 함양을 위하여, 충분하지만 넘치지 않는 범위에서의 지식,감성, 창의력을 제공합니다. 최고의 환경과 최고의 교사진, 그리고 최고의 커리큘럼을 통하여 아이들을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황수경 원장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부속 고등학교
이화여자 대학교 교육학과, 영어교육학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Washington, DC, USA) : School of Business 석사
Duke University (Durham, NC, USA) : Teaching English as a Foreign Language
Cathay Pacific 그룹 Swire &McLaine 한국지사
저서: '숙어 제대로 즐기기’ (구상출판사, 2006)

OUR MISSION

Our mission is to help our students become good and well balanced citizens of the world, adequately grounded in respect for self and others, problem-solving methods, critical thinking skills, the use of information and effective communication strategies with which to seek truth, enlightenment, beauty, and an appreciation of the past and its contributions to the future.

Our Vision and Belief
Students’ Education Comes First

Vision
Our vision at KDLP Creativity School is, in partnership with our parents, to educate, challenge, and empower our students to become productive and responsible members of a changing society by providing a rigorous, forward looking, and nurturing environment

Belief
All children can and must learn. A home-school collaboration is necessary for a balanced development. All stakeholders should support students in becoming life-long, self-directed learners. Children learn in many different ways, and teaching methods should be flexible to accommodate this diversity.